서남표 카이스트 총장 "사퇴 생각하지 않고 있다"
상태바
서남표 카이스트 총장 "사퇴 생각하지 않고 있다"
  • 한상훈 기자
  • 승인 2011.04.1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른바 ‘성적 차등 등록금제’ 또는 ‘징벌 등록금제’ 논란 속에서 카이스트(KAIST, 한국과학기술원) 학생의 자살이 잇따라 사퇴 압력을 받고 있는 서남표 총장이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서 총장은 12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에 출석해 이른바 ‘성적 차등 등록금제’는 폐지하겠다고 다짐했다.

서 총장은 “이유를 불문하고 교육은 물론 학생들의 육체적 정신적 안전을 지켜야 할 총장으로서 유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카이스트생들이 올해에만 벌써 4명이나 자살한 건 서 총장의 취임 뒤 도입한 성적 차등 등록금제와 100% 영어 수업 등 무한 경쟁체제가 주요 원인 중 하나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은 “(학생 4명, 교수 1명) 5명이나 (세상을) 떠났는데 자리를 지킨다는 건 사람의 도리가 아니다”고 정 총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도 “서 총장과 이주호 장관이 동반 사퇴해야 한다”며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서 총장은 현 사태에 책임을 지겠다면서도 사퇴 의사를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는 “그건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해 사실상 사퇴를 거부했다.

최근 주요기사 

* “징계받은 교원, 올해부터 성과상여금 안줘”
* 농협, 전산장애로 자동입출금기·인터넷뱅킹·폰뱅킹 ‘중단’
* 서남표 카이스트 총장 "사퇴 생각하지 않고 있다"
* 경기도시군의장협의회 “취득세 50% 감면 조치 철회하라”
* 수원시 ‘친환경 하수처리’ 기반 구축 통해 환경수도 건설
* 경기도교육청 “방사능비 재량휴업은 만일의 사태 예방 조치”
* “노동자 최저임금 시급 5,410원은 보장해야”
* ‘성폭력’ ‘뇌물수수’ 등 부패공직자, 관리자 자격 영구 박탈
* 카이스트 학생 또 자살 ‘충격’ 올해 벌써 4번째, 원인은?
* 경기도 중재로 ‘LH-시군간 기반시설 갈등’ 실마리 찾아
* 임부빈 백마동물병원장, 신임 경기도수의사회 회장 취임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비 수원시 연화장에 건립 ‘추진’
* 손학규 민주당 대표 분당을 출마 ‘파문’ 한나라당 대항마는?
* 김문수 경기도지사 “신공항, 약속보다는 국익이 우선”
* 수원시 미래 고민하고 실천할 시민들 ‘뭉쳤다’
* 수원시 행정 업그레이드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 실현
* 김상곤 교육감 “학생인권조례 준수 여부, 집중 점검” 지시
* 경실련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뉴타운 실패 공개 사과하라”
* “쓰나미 대피 송신도 할머니, 건강하게 도쿄로 이동”
* [일본 원전폭발] 국내 방사능수치 인터넷으로 실시간 공개 중
* 북한 ‘백두산 화산 현지답사, 폭발가능성 공동연구’ 제안
* 농촌진흥청장이 민방위 대피훈련에 불참한 까닭은?
* 에바다학교 탁구부 ‘세계 정상’ 향해 무한 도전
* 한국ㆍ일본 세계문화유산 사진들, 수원에서 만났다
* 이건희, 이익공유제 “공산주의에서 쓰는 말” 운운 비난 논란
* 경기여성정책네트워크, 세계여성의 날 맞아 ‘성평등 실현’ 다짐
* 라파제약 대표 구속, 소독약에 독성 있는 메탄올 넣어 판매
* “일본정부는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라”
*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유쾌한 연대, 희망찬 발걸음” 시작
* 맛ㆍ영양ㆍ환경까지 생각한 착한식단 입맛 “돋구네”
* “수원 광교신도시 법조타운에 경기고등법원 설치하라”
* “도시재생으로 시민이 편안한 휴먼시티 수원만들기 최선”
* 성남시의회 이숙정 의원 제명 안건 ‘부결’ 의원직 유지
* “상근이 사망설이요, 유명세와 인기 실감했죠”  
* “조중동 종편, 연합뉴스 보도채널 선정을 취소하라”
* 경기도의회 GTX검증특위 “경기도는 과장된 홍보 중단하라”
*
염태영 수원시장, MB정부 예산조기집행 문제점 지적 “역효과 발생, 재검토해야”
* 수원시내 특급호텔 중식당, 원산지 표시 위반 ‘적발’ 물의 
 

* 뉴스윈(데일리경인)은 홍재언론인협회 소속 매체로 언론의 사명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말하지 말아야 할 때 말하는 것은 그 죄가 작지만, 말해야 할 때 말하지 않는 것은 그 죄가 크다.”
  (未可以言而言者 其罪小, 可以言而不言者 其罪大.) - 정조(正祖), <<홍재전서(弘齋全書)>>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