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이숙정 의원 제명 안건 ‘부결’ 의원직 유지
상태바
성남시의회 이숙정 의원 제명 안건 ‘부결’ 의원직 유지
  • 김원태 기자
  • 승인 2011.02.26 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성남시의회(의장 장대훈)가 판교주민센터에서 물의를 빚은 이숙정 시의원(36·여)에 대한 징계와 관련 제명 안건을 표결했으나 부결됐다.

성남시의회는 25일 제17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이 의원에 대한 제명 안건을 상정해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34명의 제적 의원 가운데 제명 안건 당사자인 이 의원을 뺀 33명이 투표에 참여 찬성 20표, 반대 7표, 기권 6표로 제명안 처리는 무산됐다.

현행 지방자치법에 따라 지방의원을 제명시키려면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따라서 이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이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했으나 의견 조율에 실패했다.

제명안이 부결된 것과 관련해 성남시의회 한나라당협의회(대표의원 최윤길)는 기자회견을 열어 “전국민과 100만 시민들께서 바라던 염원에 부응하지 못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이 의원의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협의회 김순례 대변인은 “이 의원의 권한 남용으로 인한 난동에 대한 책임을 물어 이번 임시회에서 마땅히 제명 처리되었어야 했다”면서 “제명처리에 반대하고 기권한 의원들은 진정으로 시민들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의정활동을 하는 의원들인지 고뇌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의원은 지난달(1월) 27일 오후 전화 통화내용 중 공공근로 여직원이 자신의 이름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한다는 이유로 판교주민자치센터에 찾아가 행패를 부렸다.

MBC뉴스데스크가 1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이 의원은 자신의 구두를 벗어 바닥에 팽개친 뒤 서류뭉치를 집어 던지기도 했다.

이 의원은 사건의 파장이 확장되자 지난 7일 민주노동당에서 탈당한 상태다.

최근 주요기사 

* 안철수연구소, 디도스 백신 무료 배포로 좀비PC 방지
*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유쾌한 연대, 희망찬 발걸음” 시작
* 맛ㆍ영양ㆍ환경까지 생각한 착한식단 입맛 “돋구네”
여고생 119에 “죽겠다” 예고 뒤 투신 자살, 원인은?
* “수원 광교신도시 법조타운에 경기고등법원 설치하라”
* “도시재생으로 시민이 편안한 휴먼시티 수원만들기 최선”
* 성남시의회 이숙정 의원 제명 안건 ‘부결’ 의원직 유지
*
‘갑신정변’ 주역 홍영식 가문, 소장 유물 수원화성박물관 기증
* “상근이 사망설이요, 유명세와 인기 실감했죠”  
* 경기도의회 원미정 의원 ‘광명·안산·의정부 고교평준화’ 촉구
* 2010년도 고용ㆍ산재보험 보수총액 및 확정보험료 신고 안내
*
한국장애인연맹 경기DPI, 2011년 정기총회 개최
*
수원시-희망제작소 ‘시민창안대회’ 최종 아이디어 선정
*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관행적 야근 근절, 창의 행정” 당부
* 길 가던 40대 여성에 흉기 찌른 묻지마 테러범 검거
*
수원시, 기후변화 대응으로 ‘녹색생명도시’ 비전 제시
*
체 게바라 포스터 ‘영웅적 게릴라’ 43년 만에 저작권 이유는?
* 구제역 발생지역 폐사 돼지 분뇨더미에 방치 ‘논란’
*
경기도교육청, 고교평준화 위한 ‘교과부 부령’ 개정 재신청
*
새만금 방조제에서 쇠돌고래 떼죽음, 농어촌공사 은폐 ‘의혹’
*
“조중동 종편, 연합뉴스 보도채널 선정을 취소하라”
*
‘농협수원유통센터 운영권 갈등’ 감정싸움까지 농협중앙회 경기본부 측 ‘수원농협 도산 발언’ 논란
*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긴급 기자회견 “광명·안산·의정부 고교평준화는 시민의 뜻”
*
경기도의회 GTX검증특위 “경기도는 과장된 홍보 중단하라”
*
염태영 수원시장, MB정부 예산조기집행 문제점 지적 “역효과 발생, 재검토해야”
*
삼성전자 반도체 11층 신축 공사장 옥상 붕괴사고, 5명 중경상
*
수원시내 특급호텔 중식당, 원산지 표시 위반 ‘적발’ 물의 
 
 
* <데일리경인>이 <뉴스Win>(뉴스윈)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태어났습니다.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