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상처 영원할 것” 심경 고백, ‘징역2년’ 최희진 ‘항소장’ 제출
상태바
태진아 “상처 영원할 것” 심경 고백, ‘징역2년’ 최희진 ‘항소장’ 제출
  • 장현주 기자
  • 승인 2010.12.17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제와 낙태설로 협박 받은 뒤 작사가 최희진씨와 법정 공방까지 벌인 가수 태진아(본명 조방헌)씨가 그 동안의 아팠던 마음을 털어놨다.

태진아씨는 최씨 사건과 관련해 16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2년 전부터 협박을 받은 것이었기 때문에 진짜 힘들었다”면서 “진실은 밝혀졌지만 나뿐만 아니라 우리 가족들이 받은 상처는 아마 영원히 아물지 않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상처가 더 크고 아팠던 까닭은 아들 이루(본명 조성현)가 소집해제 뒤 3년 만에 새 앨범을 발매하자 곧 사건이 터졌기 때문이다.

당시의 힘들었던 상황에 대해 태진아씨는 “이루가 3년에 걸쳐 만든 음반이었는데 앨범을 내놓자마자 3일 만에 (최씨 관련) 기사가 났다”면서 “그 어린 나이에 얼마나...”라며 말끝을 흐리며 괴로웠던 사연을 표현했다.

한편 서울중앙지법(형사3단독 손병준 판사)은 지난 14일 가수 태진아-이루 부자에 대한 허위 글을 온라인에 유포시키고 무마 명목으로 돈을 요구한 혐의(공갈미수 등)로 구속기소된 최씨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 판결문에서 “자신의 목적을 위해 태진아 부자에게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준 점이 인정돼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지만, 최씨가 깊이 반성하는 점과 건강상태를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이유를 설명했다.

판결이 내려진 뒤 최씨의 팬클럽인 ‘희진닷컴’을 중심으로  ‘최희진 씨의 무사귀환을 기원합니다’라며 석방을 요구하는 구속반대 서명운동을 펴고 있는 상태다.

또한 최씨는 법원의 판결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SSTV>는 최씨 측 법무법인 관계자가 “15일 항소장을 법원에 제출했다”고 말한 사실을 16일 보도했다.

앞서 최씨는 지난 1월18일부터 9월7일까지 자신의 미니홈피를 통해 태진아-이루씨 부자한테서 폭언과 폭력, 낙태 강요 등을 당했다는 따위의 허위사실을 8차례 게시한 혐의로 지난 11월 10일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 11월 25일 “최씨는 이루에게 접근해 임신했다고 거짓말을 하며 낙태비용 등 돈을 요구하는 등 죄질이 매우 나쁘다”면서 지역 5년을 구형한 바 있다.

최근 주요기사

* 노홍철 하차 “방송2개 그만두기” 예고, 향후 계획 공개 화제
* 김성환 외교부장관, 직원들에게 “아직도 인사청탁 구태” 경고
* 김지훈 이혼, 파경 원인 추측 ‘난무’ 진실은?
* ‘문인화가 장기수’ 일정 유병호 선생 17일 별세
* 검찰,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에 징역 10월 구형
* 태진아 “상처 영원할 것” 심경 고백, ‘징역2년’ 최희진 ‘항소장’ 제출
* 범어사 천왕문 방화용의자 공개수배 ‘현상금 1천만원’
* 송명순 대령. 준장 진급 전투병과 첫 여군 장군 탄생
* 공무원 ‘뇌물수수 혐의’로 내사받자 자살
* 버스에서 외국인 여성 성추행 ‘논란’, 경찰 수사 제대로 했나?
* 범어사 화재 ‘천왕문’ 소실, “방화추정” 용의자 추적중 
* 쌍용차 정리해고의 비극, ‘희망퇴직’ 노조 조합원 또 ‘자살’
* 논란됐던 ‘지하철 폭행남’ 이미 검거, 불구속 입건
* 특목고 고교생 투신자살 전날 여고생과 ‘문자메시지’로 다퉈
* 감우성, 갑상선 투병 중에 약 먹어가며 ‘근초고왕’ 촬영 강행군
* ‘금융사기꾼’ 버나드 메이도프 전 나스닥 회장 아들 ‘자살’
* 민주노동당 “파주시장은 백선엽 동상건립 즉각 중단하라”
*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정진석 추기경’ 비판 성명 “추기경의 궤변”[전문]
* 여고생이 현병철 인권위원장 비판하며 수상거부한 이유[전문]
* 여교사는 뺑소니 ‘입건’, 중학생은 쓰러진 노인 ‘긴급구조’ 도와
* 야구방망이 ‘맷값폭행’사건 물의 재벌2세 최철원 구속수감
* 경기도청 신축 이전 광교신도시 개발이익금으로? 수원시 “누구 맘대로”
* ‘사상의 은사’ 리영희 선생 타계, 향년81세
* 고속버스 운전기사, 잠든 여대생 차고지에서 버스 불 끈 뒤 성추행
* ‘자이언트’ 만보플라자 닮은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는 무엇?

*<데일리경인>이 <뉴스Win>(뉴스윈)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태어났습니다.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