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영희 선생 타계, 왜 ‘한국현대사의 증인’, ‘사상의 은사’인가?
상태바
리영희 선생 타계, 왜 ‘한국현대사의 증인’, ‘사상의 은사’인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0.12.05 09: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 리영희 선생. ⓒ 뉴스윈(데일리경인)
‘한국현대사의 증인’, ‘사상의 은사’ 리영희 선생이 5일 타계했다. 향년 81세.

고인은 이날 새벽 0시30분께 지병인 간경화가 악화돼 결국 숨을 거줬다.

고인은 박정희 정권과 전두환 정권 등 군사독재에 맞선 언론인이자 학자로 활동하며 많은 존경을 받아왔다.

특히 극우반공 논리가 지배하던 1960년대~1980년대엔 리영희 선생이 쓴 베트남 전쟁에 대한 비판, 중국 사회주의에 대한 편견없는 해석, 남북 통화통일에 대한 진솔한 의지가 담긴 글들은 지식인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러한 글들로 고인은 수차례 투옥되거나 해직되는 고초를 겪었으며, 1970~1980년대 청년들과 지식인들 사이에게서는 ‘사상의 은사’, ‘한국 현대사의 증인’으로 통할 정도였다.

그 만큼 극우반공 사상만이 득세했던 시절 고인의 글과 책은 진실을 고발하는 기자정신이자, 양심 있는 학자의 용기 있는 실천으로 평가 받았다.

고인의 대표작으로는 <전환시대의 논리>(창작과 비평사, 1974), <우상과 이성>(한길사, 1977), <8억인과의 대화>(창작과비평사, 1977), <베트남 전쟁>(두레, 1985), <새는 좌우의 날개로 난다>(두레,1994), <반세기의 신화>(삼인, 1999) 등이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관련기사
리영희 선생 타계, 야4당 ‘사상의 은사’ 애도 한목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상길 2010-12-05 09:57:27
현대사의 산증인이고 시대의 양심있는 지성인이었던 선생님의 명복을 빕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