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순 대령. 준장 진급 전투병과 첫 여군 장군 탄생
상태바
송명순 대령. 준장 진급 전투병과 첫 여군 장군 탄생
  • 김원태 기자
  • 승인 2010.12.1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국군 창설 60주년만에 첫 전투병과 여군 장군이 탄생해 주목된다.

1981년 임관해 합동참모본부 합동작전본부에 근무중인 송명순 대령(여군 29기)이 그 주인공이다.

국방부는 16일 단행한 중장급 이하 장군 인사를 통해 합참 민군작전과장인 송 대령을 준장으로 발령냈다.

송 대령은 육군 제2훈련소에서 연대장을 지내는 등의 경력을 쌓았고, 한미연합사령부에 근무해 국군 소속 여군 내에서는 드문 작전통으로 알려져 있다.

지금까지 여군 장성은 2002년 준장 진급한 양승숙 전 국군간호사관학교장을 시작으로 총 5명의 장성이 배출됐지만, 모두 간호병과 출신만 있었다.

이번 인사로 합동참모본부 차장에 김정두 해군 중장을, 특수전 사령관에 신현돈 장군이 발령났으며, 공군참모차장에는 성일환 공군 중장을, 공군작전사령관에는 이영만 공군 소장이 중장으로 진급 보임됐다.

최근 주요기사

* 범어사 천왕문 방화용의자 공개수배 ‘현상금 1천만원’
* 송명순 대령. 준장 진급 전투병과 첫 여군 장군 탄생
* 공무원 ‘뇌물수수 혐의’로 내사받자 자살
* 버스에서 외국인 여성 성추행 ‘논란’, 경찰 수사 제대로 했나?
* 범어사 화재 ‘천왕문’ 소실, “방화추정” 용의자 추적중 
* 쌍용차 정리해고의 비극, ‘희망퇴직’ 노조 조합원 또 ‘자살’
* 논란됐던 ‘지하철 폭행남’ 이미 검거, 불구속 입건
* 특목고 고교생 투신자살 전날 여고생과 ‘문자메시지’로 다퉈
* 감우성, 갑상선 투병 중에 약 먹어가며 ‘근초고왕’ 촬영 강행군
* ‘금융사기꾼’ 버나드 메이도프 전 나스닥 회장 아들 ‘자살’
* 민주노동당 “파주시장은 백선엽 동상건립 즉각 중단하라”
*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정진석 추기경’ 비판 성명 “추기경의 궤변”[전문]
* 여고생이 현병철 인권위원장 비판하며 수상거부한 이유[전문]
* 여교사는 뺑소니 ‘입건’, 중학생은 쓰러진 노인 ‘긴급구조’ 도와
* 야구방망이 ‘맷값폭행’사건 물의 재벌2세 최철원 구속수감
* 경기도청 신축 이전 광교신도시 개발이익금으로? 수원시 “누구 맘대로”
* ‘사상의 은사’ 리영희 선생 타계, 향년81세
* 고속버스 운전기사, 잠든 여대생 차고지에서 버스 불 끈 뒤 성추행
* ‘자이언트’ 만보플라자 닮은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는 무엇?

*<데일리경인>이 <뉴스Win>(뉴스윈)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태어났습니다.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