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당선 소감 “이명박 정부에 대한 국민의 승리”
상태바
손학규 당선 소감 “이명박 정부에 대한 국민의 승리”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1.04.28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학규 민주당 대표. ⓒ 뉴스윈(데일리경인)
“이 승리는 저 손학규 개인의 승리가 아닙니다. 민주당의 승리만도 아닙니다. 이명박 정부에 대한 국민의 승리입니다. 변화에 대한 열망,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이 국민을 통해서, 분당의 시민을 통해서 표현된 것입니다.”

민주당 대표인 손학규 후보가 4.27재보선 경기 성남시 분당을 국회의원 선거에서 한나라당 강재섭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날 개표 결과 손 대표는 51%의 득표율을 기록해 48.31%에 머무른 한나라당 강 후보를 2천188표 차로 따돌렸다. 무소속 이재진 후보의 득표율은 0.67%였다.

손 대표는 당선이 확정된 뒤 “승리를 안겨주신 분당의 시민들, 유권자 여러분들께 그리고 이번 분당의 승리를 만들어주신 국민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지지자와 자원봉사자, 선거를 지휘한 이인영 최고위원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손 대표는 “이번 선거의 승리, 이 기쁨에 앞서 무한한 책임,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면서 “‘이대로는 안 된다. 바꿔야 한다. 변해야 한다’는 변화에 대한 국민의 지엄한 명령임을 느끼고 있다”고 역설했다.

“이 변화를 제대로 이끌어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무거운 책임을 느낍니다. 이 무거운 책임을 꼭 실천할 것입니다.

손 대표는 “우리는 무거운 사명을 안고  민생을 살리고 이 땅에 정의를 세우고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는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가는 그 책임을 다해야 한다”면서 “민주당을 새롭게 하고, 민주개혁 진영을 새롭게 하나로 모아서 새로운 사회에 대한 국민의 열망과 희망을 담아서 더욱 낮은 자세로 그러나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최근 주요기사 

* 최문순 강원도지사 당선 인사 “도민을 하늘처럼 섬기겠습니다”
* 손학규 당선 소감 “이명박 정부에 대한 국민의 승리”
* 경기민언련 창립 10주년 기념강연 29일부터 시작
* “농협 전산장애에 따른 소비자피해 접수·지원합니다”
* 수원공군비행장 소음피해 첫 보상금 지급 27일부터 개시
* 김상곤 교육감 “행복한 선생님이 행복한 교실 만든다”
* “징계받은 교원, 올해부터 성과상여금 안줘”
* “노동자 최저임금 시급 5,410원은 보장해야”
* 경기도 중재로 ‘LH-시군간 기반시설 갈등’ 실마리 찾아
* 임부빈 백마동물병원장, 신임 경기도수의사회 회장 취임
*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비 수원시 연화장에 건립 ‘추진’
* 수원시 미래 고민하고 실천할 시민들 ‘뭉쳤다’
* 수원시 행정 업그레이드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 실현
* 경실련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뉴타운 실패 공개 사과하라”
* 경기도시군의장협의회 “취득세 50% 감면 조치 철회하라”
* 농촌진흥청장이 민방위 대피훈련에 불참한 까닭은?
* 에바다학교 탁구부 ‘세계 정상’ 향해 무한 도전
* 이건희, 이익공유제 “공산주의에서 쓰는 말” 운운 비난 논란
* “일본정부는 일본군‘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라”
*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유쾌한 연대, 희망찬 발걸음” 시작
* 맛ㆍ영양ㆍ환경까지 생각한 착한식단 입맛 “돋구네”
* “수원 광교신도시 법조타운에 경기고등법원 설치하라”
* “상근이 사망설이요, 유명세와 인기 실감했죠”  
* “조중동 종편, 연합뉴스 보도채널 선정을 취소하라”
* 경기도의회 GTX검증특위 “경기도는 과장된 홍보 중단하라”
*
염태영 수원시장, MB정부 예산조기집행 문제점 지적 “역효과 발생, 재검토해야”
* 수원시내 특급호텔 중식당, 원산지 표시 위반 ‘적발’ 물의 
 

* 뉴스윈(데일리경인)은 홍재언론인협회 소속 매체로 언론의 사명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말하지 말아야 할 때 말하는 것은 그 죄가 작지만, 말해야 할 때 말하지 않는 것은 그 죄가 크다.”
  (未可以言而言者 其罪小, 可以言而不言者 其罪大.) - 정조(正祖), <<홍재전서(弘齋全書)>>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