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상속녀 주장’ 여성 문서위조 협의로 미국에 수사의뢰
상태바
삼성, ‘상속녀 주장’ 여성 문서위조 협의로 미국에 수사의뢰
  • 김광충 기자
  • 승인 2010.12.23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마약 운반 혐의로 체포되자 삼성 창업주인 이병철 전 회장의 외손녀라고 주장해 온 리제트 리(Lisette Lee, 29)에 대해 삼성이 문서위조 혐의로 수사를 의뢰해 주목된다.

23일 삼성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 북미총괄법인은 리제트 리가 자신을 ‘삼성가 3세 상속인’으로 묘사된 문서를 위조했다며 미국 검찰과 마약수사국에 수사를 의뢰했다.

앞서 리제트 리는 지난 6월 미국 오하이오주 컬럼버스에서 전세 비행기로 마리화나 등 마약 230㎏을 운반한 혐의로 체포된 뒤, 자신이 이 전 회장의 외손녀라고 행세해 왔다.

미국에서 모델과 가수로 활동했던 리제트 리가 자신은 이 전 회장 외손녀 주장한 것에 대해 삼성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해 왔다.

하지만 미국 수상당국이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리제트 리 집을 압수수색하면서 발견된 삼성전자 북미법인 명의 문서로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 문서에는 3D LED 텔레비전을 공개한 지난 6월 20일 행사에 ‘삼성가 3세 상속인인 리제트 리가 삼성 가문을 대표해 참석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대해 삼성은 지난 10월 기자회견을 통해 리제트 리의 집에서 나온 문서는 삼성전자 북미법인 임원의 서명이 위조된 가짜라고 밝힌 바 있다. 삼성이 진짜라면서 공개한 문서에는 리제트 리에 관한 언급이 없다.

삼성이 리제트 리를 문서위조 협의로 수사 의뢰함에 따라 ‘삼성 상속녀’ 논란은 미국에서 법정 공방으로 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최근 주요기사

* 파리바게뜨 기자회견 “식빵쥐, 공정상 불가능” 반박
* 올해의 선수상 탄 박지성 父 “아들 이상형, 주진희 감독”
* 안상수 ‘보온병’ 침묵 KBS, ‘자연산’ 발언 논란 해명엔 ‘적극적’
* 삼성, ‘상속녀 주장’ 여성 문서위조 협의로 미국에 수사의뢰
* 경찰 “방화사건과 무관”추정, 범어사 승려 자살 원인은?
* 고교생 여교사 폭행은 부적절한 ‘친구폭행 지시’ 훈계가 원인?
* CNN도 넘어간 연평도 포격 가짜사진 범인은 한국계 미군
* 공무원 10명 성매매 단속 걸린 업소 건물주, 알고보니 현직 도의원
* 개념없는 중딩들 “첫경험 고등학교 때죠” 여교사 성희롱 충격
* 원생 학대 폭행 일삼는 ‘공포의 어린이집’ 충격 “아이들 어떻해”
* 김성환 외교부장관, 직원들에게 “아직도 인사청탁 구태” 경고
* 김지훈 이혼, 파경 원인 추측 ‘난무’ 진실은?
민주당 “한나라당 김성회 의원 다음 주 초 형사고발”
* ‘문인화가 장기수’ 일정 유병호 선생 17일 별세
* 검찰, 김상곤 경기도교육감에 징역 10월 구형
* 공무원 ‘뇌물수수 혐의’로 내사받자 자살
* 특목고 고교생 투신자살 전날 여고생과 ‘문자메시지’로 다퉈]
* 여고생이 현병철 인권위원장 비판하며 수상거부한 이유[전문]
* 여교사는 뺑소니 ‘입건’, 중학생은 쓰러진 노인 ‘긴급구조’ 도와

*<데일리경인>이 <뉴스Win>(뉴스윈)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태어났습니다.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