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맷값폭행’ 최철원 직원도 상습폭행, 삽자루와 사냥개까지 동원
상태바
‘맷값폭행’ 최철원 직원도 상습폭행, 삽자루와 사냥개까지 동원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0.12.06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방망이로 50대 트럭 기사를 구타해 이른바 ‘맷값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최철원씨(전 M&M 대표)가 과거 자신의 회사 직원들도 상습 폭행했다는 새로의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1월 28일 밤 방송된 MBC TV ‘시사매거진2580’에서 최씨의 폭행사건을 심층 보도한 MBC는 5일 밤 다시 ‘시사매거진2580’ 에서 <믿기지 않는 구타사건 2>과 <뉴스데스크>를 통해 최씨가 회사 직원들을 폭행했다는 증언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최씨는 눈 내리는 날 직각한 직원들을 삽자루로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직원들은 최씨에게 골프채로 맞은 임직원도 있다고 털어놨다.

전 M&M 직원은 “맞아가지고 여러 사람한테 부축이 돼 나가신 것으로 알고 있어요”라며 “골프채가 부러졌다가고 그랬으니까요”라고 충격적인 사실을 토로했다.

그뿐아니다. 심지어 여직원들에게는 사냥개를 끌고와 위협하기도 했다고 전직 회사 관계자들을 증언했다.

최씨의 이 같은 폭행은 1년에 수차례나 계속됐고, 상당수 임직원들은 심한 모멸감을 느껴 회사를 그만둘 수 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한편 이에 앞서 SBS는 지난 4일 최씨가 수년전에도 알루미늄 야구방망이를 들고 같은 아파트에 살던 이웃을 협박했던 전력을 보도한 바 있다.

이날 SBS TV <8시뉴스>에 상세히 보도됐는데, 최씨는 아파트 층간 소음 문제로 다투던 이웃에게 최씨가 야구방망이를 들고 협박을 가했다는 내용이다.

최근 주요기사
“검찰의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기소는 공소권 남용”
* ‘맷값폭행’ 최철원 직원도 상습폭행, 삽자루와 사냥개까지 동원
* “경기도는 특수교육보조원 지원 예산을 즉각 편성하시오”
농협수원유통센터 운영권 놓고 중앙회-수원농협 물밑 다툼
* ‘사상의 은사’ 리영희 선생 타계, 향년81세
* 고속버스 운전기사, 잠든 여대생 차고지에서 버스 불 끈 뒤 성추행
* 박해진 ‘병역기피 의혹’ 제보자 ‘연예계 사람' 논란

*<데일리경인>이 <뉴스Win>(뉴스윈)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태어났습니다.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