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경 도의원, 금정동 벌터마을 대화제지 공장 방문해 주민 의사 전달 및 공장 관계자와 협의 시간 가져
상태바
정윤경 도의원, 금정동 벌터마을 대화제지 공장 방문해 주민 의사 전달 및 공장 관계자와 협의 시간 가져
  • 김광충 기자
  • 승인 2021.02.05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각종 지역 현안 문제를 해결해 나가고 있는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위원장 정윤경 의원(더민주, 군포1)은 지난 3일 군포시 금정동 벌터마을에 위치한 대화제지 공장을 방문해 지역 민원을 전달하고, 이에 따른 공장 관계자의 입장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해당 지역은 지구단위계획이 확정된 벌터ㆍ마벨지구로 공장지대와 주거지역이 혼재되어 있어 주변 공장에서 나오는 대기 오염 물질과 분진, 폐수 등으로 인한 악취, 교통안전 문제, 소방도로 미설치 등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해 지역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정윤경 의원은 해당 지역의 대화제지 공장을 찾아 대화제지 대표와 면담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민원을 전달하였고, 지역 개발과 주민들의 쾌적한 거주환경 조성을 위한 뜻을 내비치었으며, 이와 관련한 대화제지의 입장을 듣는 시간을 가졌다.

해당 대화제지 대표는 “지구단위개발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을 이해하고 있고, 회사측도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공장 이전을 위한 대체 부지 물색, 이미 투입된 설비투자비용 및 150여명의 직원들에 대한 출·퇴근 문제 등 복합적인 문제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정윤경 의원은 “대다수 주거지들이 70년대 이후 지어진 건물들로 주변 도로나 환경이 매우 열악해 주민들이 안전사고 등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어 시급히 개발이 이루어져야 한다.”며 “공장의 이전 및 철거가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는 만큼 주민과 공장관계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금정동 벌터ㆍ마벨지구 12만1백여㎡(금정동 170-10번지 일원)는 지난 2016년 12월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결정 고시됐다. 이에 따라 수십 년간 개발할 수 없었던 벌터ㆍ마벨지역이 준주거지역과 복합시설지역으로 전환되면서 공동주택 및 주거ㆍ업무용오피스텔 등의 건립이 가능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