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권선꿈에그린아파트 단지 내에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 9호점’ 문 연다
상태바
수원권선꿈에그린아파트 단지 내에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 9호점’ 문 연다
  • 김명길 기자
  • 승인 2021.01.0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수원권선꿈에그린아파트, 무상임대 협약… 3월 개소 예정

 

수원시가 수원권선꿈에그린아파트 단지 내 유휴공간을 5년간 무상 임차해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 9호점’으로 사용한다. 

수원시와 수원권선꿈에그린아파트는 7일 시청 보육아동과 사무실에서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 9호점 설치 대상지 무상임대 협약’을 체결했다. 

수원권선꿈에그린아파트는 단지(권선구 서수원로 99) 내 유휴공간을 수원시에 5년 동안 무상으로 임대하고, 수원시는 임차한 공간을 다함께돌봄센터로 조성한다. 

다함께돌봄센터 9호점은 초등학생 3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수원시는 임차 공간을 리모델링하고, 수탁기관을 선정해 3월 중 개소할 예정이다.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는 학교가 끝난 후 돌봄이 필요한 모든 초등학생 아동(만 6~12세)을 대상으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부모의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모든 초등학생이 이용할 수 있다(저학년 학생·맞벌이 가정·다자녀 가정 자녀 우선). 

이용 아동에게 급·간식을 제공하고, 놀이·학습지도·특성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월~금요일 정오부터 오후 8시까지(방학 중에는 오전 9시~오후 8시) 문을 연다. 

수원시는 2022년까지 다함께돌봄센터 20개소를 운영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지난해까지 6개소를 열었다. 2021년 6개소, 2022년 8개소를 개소할 계획이다. 

김도현 보육아동과장은 “부모님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운영하겠다”며 “맞벌이 가정의 육아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환경을 지속해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