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 피해입은 속초에 수원시민 마음 담긴‘행복의 숲’ 조성
상태바
산불 피해입은 속초에 수원시민 마음 담긴‘행복의 숲’ 조성
  • 김명길 기자
  • 승인 2020.02.20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수원시-속초시-㈔재수원강원도민회 업무협약…3㏊ 면적 조림
염태영 수원시장이 산불로 폐허가 된 속초지역 '행복의 숲' 대상지를 둘러보고 있다.

지난해 봄 화마가 할퀴고 지나간 강원도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한 수원시민들의 따뜻한 마음이 속초시 교동 일대에 ‘행복의 숲’으로 조성된다.

수원시와 속초시, ㈔재수원강원도민회는 20일 오후 2시 ‘행복의 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철수 속초시장, 최광주 ㈔재수원강원도민회장 등이 참석해 새로 조성될 숲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2번째)과 김철수 속초시장(앞줄 왼쪽 2번째), 최광주 (사)재수원강원도민회장(앞줄 왼쪽 1번째) 등이 행복의 숲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오른쪽 2번째)과 김철수 속초시장(앞줄 왼쪽 2번째), 최광주 (사)재수원강원도민회장(앞줄 왼쪽 1번째) 등이 행복의 숲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행복의 숲은 속초시 교동 786-12번지 공유림에 2.94㏊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 대상지는 지난해 강원도 산불로 인해 대부분의 소나무 등이 피해를 본 곳으로, 현재는 잔해 등이 벌채돼 민둥산이나 다름없는 상태다.

수원시는 3월부터 이 곳에 속초지역에 적합한 수종인 소나무 등 1200본을 심는 조림사업을 진행, 다시 푸른 숲을 만드는 데 일조한다.

뿐만 아니라 접근성이 양호한 1㏊가량의 면적은 산불피해지 복구 조림에 수원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올해 식목 행사를 속초시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행복의 숲 조성에는 총 3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속초 행복의 숲은 지난해 4월 말 ‘수원시민과 함께하는 행복한 상상 토크콘서트’ 당시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수원시민의 숲을 조성하자는 염태영 시장의 제안 이후 1년여간 지속된 노력의 결과물이다.

이후 수원시는 속초시, 산림청, 강원도청 등 유관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고 시급하게 경관 복구가 필요한 공유림을 사업 부지로 정해 수원시민들의 위로가 담긴 숲 조성을 추진해 왔다.

특히 이번 행복의 숲은 강원도가 고향인 수원시민으로 이루어진 단체 ㈔재수원강원도민회 향우들이 동참해 적극적으로 인적·물적 지원을 할 예정이어서 더욱 의미를 더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행복의 숲은 수원시민들뿐만 아니라 강원도 향우들이 뜻을 모아 시민참여형 숲 조성의 좋은 선례로 남을 것”이라며 “국가적 재난 상황을 잘 극복해 수원시민과 속초시민이 더 행복해질 수 있는 아름다운 숲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의 숲이 지방정부 간 상생·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