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천연가스 시내버스’ 안전대책 발표
상태바
경기도 ‘천연가스 시내버스’ 안전대책 발표
  • 한상훈 기자
  • 승인 2010.08.13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버스 폭발한 동일한 연도, 모델 즉시 운행 중단”

서울시에서 천연가스(CNG) 시내버스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경기도가 도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경기도는 12일 도내 운행중인 천연가스 시내버스 중 서울시 버스 폭발과 동일한 제작연도(2001년), 같은 모델(이탈리아제품)의 버스는 즉시 운행을 중단하고, 정밀 재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는 CNG버스에 대한 용기충전압력을 현행보다 10% 감압해 충전하고, 가스안전공사와 교통안전공단, 경기도 합동으로 CNG버스 특별점검을 실시키로 했다.

이와 함께 도는 CNG 버스 가스용기에 대해 3년에 한번 정밀진단을 의무 실시하도록 CNG버스 용기 재검사제도 도입을 정부에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