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식수술·라섹수술
상태바
라식수술·라섹수술
  • 김광충 기자
  • 승인 2010.07.31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적으로 시력교정수술은 안전하고 수술 후의 결과도 좋은 시술로서 많은 의사들 사이에서 인정되고 있으며, 또 이런 이유들로 많은 사람들이 수술을 선택하고 있다.

# 나에게 맞는 시력교정수술은?  
 

■ 라식수술: 각막에 얇은 절편을 만든 후 각막의 실질부위에 레이저를 조사하여 시력을 교정하는 방법이다. 상피세포 및 보우만 막을 보호하기 위하여 미세각막절개도를 이용하여 각막 윗부분을 0.1mm 정도의 두께로 얇게 벗겨놓고 그 아래의 각막실질을 원하는 양만큼 레이저를 이용해 깎은 후에 벗겨 놓았던 각막 위쪽부분을 다시 덮어주는 수술 방법으로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시술되고 있다.

■ 라섹수술: 각막이 얇거나 눈이 작아 라식수술이 어려운 경우에 시행할 수 있는 시력교정법이며 엑시머(PRK) 수술에 비해서 회복이 빠르고 각막혼탁의 가능성이 적다.
-무통라섹: 기존 라섹수술의 단점인 통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개발된 수술법으로, 레이저가 조사되는 동안에 작동되는 특수한 ‘Gas Cooling System’을 이용하여 각막을 냉각시켜 주어 수술 부위의 통증 매개물질의 분비가 줄어들면서 통증이 거의 없어지고 회복이 빠르다.  

# 눈(EYE) 자가진단 하기

■ 인트라라식수술: 기존의 라식수술이 각막절제 시 각막절삭기라는 칼을 이용하여 각막 뚜껑을 만드는 반면, 100% 컴퓨터 레이저를 이용하여 각막뚜껑을 만들어 수술 부위에 감염 위험이 전혀 없으며, 기존 라식보다 각막을 얇게 절삭함으로 안전성도 함께 보장되는 최신수술법이다.

■ 웨이브프론트 수술: 개개인마다 각기 다른 안구의 특성을 고려하여 맞춤 시력교정을 하는 것이다. 개인마다 각기 다른 미세한 수차(편차)를 정밀 분석하여 기존의 시력교정술로 근시, 난시 등을 제거한 후 추가로 수차(편차)까지 제거함으로써 거의 완벽한 시력의 질적인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 에피라식: 에피라식은 1분당 8,000회 정도 회전하는 칼날로 50마이크론 두께의 각막상피를 기계적으로 분리하여 각막 상피층만으로 뚜껑을 만드는 수술법으로 라식과 라섹수술의 단점을 보완한 수술법이다.

■ 안내렌즈삽입술: 라식이나 라섹수술이 어려울 정도로 심한 고도 근시인 경우에 시행되는 수술법으로 투명수정체적출술과는 달리 수정체를 제거하지 않고 눈 안에 인공렌즈를 삽입하므로 수정체의 원근조절력을 살린 상태로 시력을 교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안내렌즈삽입술 렌즈로는 ICL렌즈, 토릭ICL렌즈, 알티산렌즈, 알티플렉스렌즈 등이 있다.

각 교정술과 시술법에 따라 미세한 차이는 있지만 무엇보다 자신의 시력, 각막과 망막, 시신경 등의 눈 상태를 정밀하게 검사해 보고 안전기준에 따라 가장 알맞은 시술법을 선택해 수술한다면 성공적으로 목표 시력을 얻을 수 있다.

 
검사는 2시간 30분정도 소요되고, 검사 전 콘택트렌즈를  주일이상 착용하지 않아야 하며, 검사 당일에는 가까운 글자보는 게 불편하고,햇빛 등에 눈이 많이 부실 수 있으니 직접 운전은 안 하는 게 좋다.

시력교정수술방법은 크게 라식/라섹수술, 안내렌즈삽입술로 나눌 수 있는데요,라식수술은 각막에 얇은 뚜껑(절편)을 만들어 열어준 후(1단계), 가지고 있는 근시, 난시 도수만큼 교정하고(2단계) 뚜껑은 원래 상태대로 닫아주는 과정을 거친다.

1단계에서 이전엔 마이크로케라톰이라는 일종의 칼날을 이용했다면 최근에는 토세컨레이저를 이용한 수술방법이 보편적이며 iFS레이저는 장 빠른 10초내외의 레이저조사 시간과 부드러운 레이저 절제면으로 빠른 시력회복에도움이 되고, 최대 150도의 가장자리 경사각으로 외부 충격에 대해 보다 안전한 장점이 있다.

2단계에서 도수를 교정할 때 근시, 난시 도수에 따라 각막두께에 대한 보정, 시력에 영향을 는 고위수차가 많은 경우, 야간동공이 커서 야간 빛 번짐이나 눈부심 등 불편이 우려되는 경우 등 인별 조건을 판단하여 4가지 기능의 웨이브프론트 시술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검사결과에 따라 뉴큐웨이브레이저와 커스텀뷰SF레이저를 선별 적용하여 수술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