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처럼 희어져 가는 내 머리를 보며...
상태바
눈처럼 희어져 가는 내 머리를 보며...
  • 김광충
  • 승인 2008.08.20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잎 떨어진다고 바람 탓하랴
바람은 불어서 바람이고
꽃은 떨어져 더욱 아름답네

눈가에 주름 생긴다고 세월 탓하랴
세월이 흐르고 사람은 늙어져 
새날이 밝네

오늘 저 하늘 해가 어제 해 아님은
신의 축복
새 하늘 새 태양 아래 어찌 사람은 같으리오
바람 불면 바람처럼 불고
비 내리면 비처럼 내리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