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유래 병해 억제용 미생물 공급
상태바
파주시, 유래 병해 억제용 미생물 공급
  • 유희환 기자
  • 승인 2021.06.18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진효과 탁월, 장마철 병해 예방 기대

 

파주시가 최근 잦은 강우로 인해 농작물 병발생이 급격하게 증가하는데다 장마철에 대비하기 위해 17일부터 파주시 토양에서 분리한 토착미생물을 공급한다.
 
이번에 공급하는 미생물은 바실러스(Bacillus velezensis PJFA)의 한 종류로, 인삼에서 발병하는 병해 억제용 미생물을 연구하던 중 선발됐으며, 곰팡이 성장을 억제하는데 뛰어난 미생물이다.
 
바실러스는 이미 식물에 병해를 유발하는 16개 곰팡이균의 억제효과 실험을 마쳤으며, 식물 병해의 억제 기능 외에도 저온에서 잘 성장하고, 염류집적지에서도 생존을 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2020년에는 고추 탄저병원균에 대한 실증실험을 마쳤으며, 올해는 흰가루병 억제 효과에 대한 추가적인 실증실험을 추진 중이다. 올해 기상 여건이 농작물 재배에 어려움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장마철을 앞두고 병해 예방용으로 공급하게 됐다.

윤순근 스마트농업과장은 “이번에 공급하는 미생물은 파주시에서 분리한 미생물이기 때문에 지역에서 재배하는 농작물에 적합하다”며 “농가에서는 작물이 약해질 수 있는 시기에 맞춰 예방적으로 미생물을 살포해 주면 병해 발생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파주시농업기술센터 스마트농업과 원예작물팀(031-940-4906)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