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빅데이터로 골목상권 살리기 나서
상태바
화성시, 빅데이터로 골목상권 살리기 나서
  • 김광충 기자
  • 승인 2021.05.03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시청에서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 및 운영’업무협약 체결
상가, 상권, 인구, 임대 시세, 지역화폐 등 20여종 빅데이터 개방 계획

화성시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하 경상원)과 함께 빅데이터로 골목상권과 소상공인 살리기에 나섰다. 

시는 3일 시청 접견실에서 도내 31개 시·군 중 가장 먼저 경상원과 ‘소상공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개발 및 운영’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자체가 보유하고 있는 데이터뿐만 아니라 경기도, 통계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은행, 카드사 등 공공·민간 데이터를 한꺼번에 분석해 보다 정밀하고 효율적인 맞춤형 정책을 펼치겠다는 취지이다.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

화성시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협약식
화성시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협약식

 

랫폼은 ▲업종별 상가/점포 정보 ▲인허가 ▲개폐업율 ▲ 생존율 ▲상권 ▲임대 시세 ▲지역화폐 거래 및 사용금액 ▲유동인구 현황 등 20여 종의 데이터가 제공되며, 화성시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로’를 통해 오는 2022년 3월부터 서비스될 예정이다. 

이는 관내 소상공인부터 예비 창업자까지 시민 누구나 쉽게 양질의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어 본인이 속한 상권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마케팅 성과를 높일 수 있으며, 업종변경, 또는 신규 창업 시 실패를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시 역시 정책 입안 단계부터 지역상권 정보를 모아 시민 수요를 적절히 반영한 맞춤형 정책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높은 시정 만족도까지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전망이다.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장은 “이번 화성시와의 협약은 경기도 전체 시군과의 협의체를 구성하는 마중물”이라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대비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행정을 실현할 것”이라며, “골목 구석구석 활기가 넘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5월부터 경상원으로부터 기초 데이터를 제공받아 6개월간 테스트 기간을 거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