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장 ‘자치교육’ 연구모임‘미래교육 3.0’ 출범
상태바
지자체장 ‘자치교육’ 연구모임‘미래교육 3.0’ 출범
  • 김광충 기자
  • 승인 2021.04.21 2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 미래교육 발전방향 모색

 

“혁신교육과 평생교육을 넘어 ‘미래교육 3.0’을 열어갑시다.”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와 전국평생학습도시협의회(겸임 대표 곽상욱 오산시장) 소속 47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이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새로운 자치교육을 모색하고자 연구모임 ‘미래교육 3.0’을 발족했다. 

지자체장들은 21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지방자치단체의 미래 : 교육에서 답을 찾다’라는 주제로 첫 온오프라인 모임을 갖고, 국내외 교육현안을 연구 토론 및 우리 교육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모색하는 다양한 활동을 함께 하기로 했다. 

연구모임에는 양 협의회 겸임 회장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47개 회원도시 지자체장, 이광재 국회의원, 정종철 교육부차관 등이 참여했고, 코로나19의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미래교육 3.0’은 학교교육 혁신(1.0)과 보편적 평생교육(1.0)을 포괄적 발전적으로 포섭하여 교육을 통한 국가 발전과 시민들의 행복한 삶을 지향하는 미래교육(3.0)을 구성한다는 목표를 가진다. 

 

‘미래교육 3.0’은 지난 10여년간 오산을 교육도시로 성장시켜온 양 협의회 회장 곽상욱 오산시장의 제안으로 진행됐다. 

연구모임에서 첫 강연자로 나선 이광재 국회의원은 ‘지자체가 교육에 집중해야하는 이유’라는 주제로 국내외 다양한 교육 혁신사례를 설명하고 도시와 대한민국의 경쟁력이 교육에 달려 있으며 지역사회가 교육을 통해 다양한 성장을 이룰 수 있음을 제시했다. 

두 번째 강연으로 인천교육청 마을교육지원단 김태정 전문관이 마을교육공동체 주민교육자치를 통해 혁신교육과 평생교육이 함께 가는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이날 모임에서는 정종철 교육부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과 지방정부의 소통의 자리인 교육부와의 정책간담회도 진행되었다. 참석자들은 지역교육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 제안을 활성화하고 교육부와 지방정부가 적극적으로 교류 소통할 수 있도록 모임이 정례화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양 협의회 회장인 곽상욱 오산시장은 “미래교육 3.0 연구모임은 지역교육을 선도해나가는 지방정부 단체장들이 다함께 주민이 행복한 자치교육, 미래교육을 향해 나아가는 의미 있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중앙정부와 소통하며 지역교육 나아가 대한민국의 교육의 변화를 이끌어내는 마중물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