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화성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속도 빨라
상태바
코로나19 화성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속도 빨라
  • 김광충 기자
  • 승인 2021.04.16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시작해 지원 나흘만에 신청자의 41.6% 지급완료

 

화성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몰린 소상공인 등을 위해 마련한 ‘코로나19 화성형 긴급재난지원금’이 지원 나흘 만에 41.6%의 지급률을 달성했다.  

업종별로는 소상공인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업종 5,847개소, 농어촌 체험마을 7개소, 종교시설 573개소, 어린이집 306개소, 예술인 107명, 전세버스 운수 종사자 1,051명 총 7,702건이 접수돼 21억 1천3백만 원이 지급됐다. 

그간 지원 사각지대였던 업종들에 핀셋 지원을 약속하면서 전보다 지원 대상이 대폭 확대됐으나, 신속한 집행 덕분에 준비된 140억 원 중 20.5%가 나흘 만에 소진된 것이다.  

이에 시는 이달 중으로 모든 지원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측하고, 지급 대상이 빠짐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지난해 우리 시가 전국 최초로 소상공인 긴급재난생계수당을 이끌었던 것처럼, 이번 화성형 긴급자금이 미처 돌아보지 못한 분야와 계층을 보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화성형 긴급재난지원금은 집합금지 업종 100만 원, 영업제한 업종 50만 원을 비롯해 농어촌체험마을 100만 원, 종교시설 50만 원, 전세버스 운수 종사자 100만 원, 예술인 50만 원, 어린이집 50만 원이 지급된다. 

또한 임차로 운영 중인 어린이집의 경우 2개월치 임대료의 50%, 최대 50만 원이 추가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