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령…“의심 증상 느끼면 주저없이 검사 받아야”
상태바
경기도,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령…“의심 증상 느끼면 주저없이 검사 받아야”
  • 김명길 기자
  • 승인 2021.04.1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유증상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발령, 유증상자 적극 진단검사 당부
15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24명 증가한 총 3만1,189명

 

경기도가 4월 15일부터 5월 5일까지 3주 동안 코로나19 유증상자 진단검사를 위한 행정명령을 발령한 가운데 유증상자들에 대한 적극적인 진단검사를 당부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15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 경제, 문화적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방역의 성과를 얻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방법은 ‘유증상자 조기발견’”이라며 “의심 증상을 느낄 때 주저 없이 검사를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의사나 약사의 진단검사 권고사항은 병·의원의 진료기록서, 약국의 방문자 기록을 통해 관리되며 진단검사를 권고받은 사람은 48시간 이내에 보건소 선별진료소 또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진단검사를 권고받았음에도 검사를 받지 않고 이후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우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처분받을 수 있으며 도는 확산에 따른 방역비용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3주 연장된 데 따라 유흥시설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도 강화한다.

도는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로 분류돼 있는 6종에 대해 집합금지를 하는 동시에 유흥시설, 음식점, 카페와 같은 식품접객업소, 미용실, 목욕탕 등 공중위생업소에 대한 방역수칙 점검을 강화해 추진 중이다. 

앞서 도는 작년 12월 8일부터 경기도, 31개 시군, 경찰, 민간 감시원 등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운영하고 있다. 점검 대상은 도내 유흥업소, 식품접객업소, 공중위생업소 등 23만4,251개소다. 4월 12일까지 위반업소 278개소를 적발해 42개소를 감염병 예방법 위반으로 고발했으며 236개소는 과태료 부과, 1개소에 대해 행정지도 조치했다. 

최근 들어 유흥시설이나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집단감염이 자주 발생하면서 도는 방역수칙 점검 강도를 높이고 위반에 따른 과태료 처분도 철저하게 부과했다. 전체 위반업소의 49.3%인 137건이 3월 들어서 적발됐으며 과태료 부과도 전체 과태료 부과건수의 57.6%인 136건이 3월부터 부과됐다. 

한편, 15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24명 증가한 총 3만1,189명이다. 14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29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46.9%로 764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14일 18시 기준 2분기 예방접종의 경우 총 대상자 89만5,572명 중 70만9,760명(79.3%)이 동의했으며 동의자 대비 접종률은 15.6%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