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마도면에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 건립
상태바
화성시 마도면에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 건립
  • 김광충 기자
  • 승인 2021.03.0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마도면 일원에서 기공식 열려
부지 47,419㎡, 건축연면적 892㎡, 보호시설, 동물병원 등 150마리 수용

 

화성시 마도면 화옹간척지 제4공구 일원에서 9일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기공식이 개최됐다. 

도비 89억 원이 투입되는 경기도 고양이 입양센터는 마도면 일원에 오는 12월까지 부지 47,419㎡, 건축 연면적 892㎡ 규모로 총 150마리가 수용이 가능한 보호시설과 사무실, 교육실, 동물병원, 격리동 등을 갖출 예정이다. 

 

센터가 완공되면 유기된 고양이의 건강검진부터 예방접종, 중성화 수술, 구충, 사회화 교육 등이 지원된다. 

입양은 입소 후 최소 2주 이상 된 고양이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입양자는 소양교육을 수료 후 2주 동안 임시보호 기간을 거쳐 정식 입양이 가능하다. 

또한 이후에도 행동 및 질병 상담 등 지속적인 사후관리가 제공돼 건강한 반려동물 입양문화 정착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이날 기공식에 참석한 서철모 화성시장은 축사를 통해 “반려묘와 함께 사는 가정이 늘면서 유기 고양이 수도 늘고 있지만, 주변에 고양이 입양센터를 찾기 힘든 것이 사실”이라며, “생명을 존중하는 건전한 반려동물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시에서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