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기사모아보기
최종편집 : 2018.8.17 (금) 22:32     
기자 스크랩
94년부터 2007년까지 1차 분
道,청렴도 꼴찌, 부패방지시책은 우수?
경기도의회 의장 업무추진비 집행현황
수원시도시계획국업무추진비는 직원회식비?
수원 애경, 불법용도변경..市 정식제보 묵살
> 뉴스 > 생활 / 문화 > -행 사 | 화성·오산
       
2018 화성 뱃놀이축제, 9일간 56만명 다녀가
승선체험 등 유료 운영에도 연일 매진... 대표 해양축제로 발돋음
2018년 06월 04일 (월) 21:46:55 김광충 기자 kkc@newswin.kr
   

화성시가 ‘2018 화성 뱃놀이 축제’를 통해 국제 해양레저 도시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줬다.

전곡항과 제부도에서 ‘배타고, 신나고, 렛잇고’를 주제로 지난달 26일 개막한 뱃놀이 축제는 3일 성대한 폐막식을 끝으로 9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역대 최고치인 56만4천여명의 방문객을 기록하며 국내 대표 해양 축제로 자리매김한 이번 축제는 특히 승선체험과 독살물고기잡기, 당성 Sea-Road탐험, 바지락캐기 등 메인 프로그램들을 유료로 운영했음에도 연일 매진행렬을 기록했다.

   

이러한 축제의 성공은 관광객 선호도를 반영한 체험프로그램 구성과 메인 무대를 비롯해 등대, 뱃놀이 스튜디오, 선상 등으로 확장한 버스킹 공연,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푸드트럭까지 놀거리, 먹거리, 볼거리의 삼박자를 고루 갖췄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더욱이 올해는 바닷길이 열리는 환상의 섬 ‘제부도’까지 축제장을 넓히면서 천혜의 자연을 배경으로 낭만 넘치는 콘서트와 비치발리볼대회, 예술시장 등이 운영돼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세계 3대 디자인 상인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2관왕을 수상하며 문화예술섬으로 리뉴얼된 제부도는 바다를 온전히 즐길 수 있는 해안산책로와 이색 전망대인 워터워크, 전시장과 전망대를 동시에 겸한 아트파크 등이 조성돼 인기 만점 나들이 명소로 떠올랐다. 

   

무엇보다도 이번 축제의 성공요인은 크루저요트, 유람선, 낚시어선, 파워보트 등 다양한 배들을 직접 타볼 수 있는 승선체험과 페달보트, 수중 범퍼카, 수상자전거, 맨손물고기잡기, 35m 높이의 롱 슬라이드까지 해상과 육상을 가득 메운 체험프로그램들로 워터파크 못지않은 규모에 ‘체험형’축제였다는 점이다. 

특히 축제가 열린 전곡항은 시흥-평택 고속도로로 서울과 수도권 일대에서 1시간이면 접근이 가능해 예년보다 빨리 찾아온 무더위를 식히려는 관광객들에게 최고의 휴식처가 됐다.  

   

축제장 한 편에 마련된 캠핑장에서는 여름밤 낭만적인 버스킹 무대가 펼쳐졌으며, 진입로에 설치된 포토존과 에어포그존은 가족들과 연인들에게 인생샷을 담을 수 있는 명소로 꼽히기도 했다.

채인석 시장은 “화성 뱃놀이 축제는 고대 동아시아 실크로드를 열었던 화성의 과거를 담고 세계적인 명품 휴양지로의 미래를 그리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최고의 축제를 만들어준 시민들과 유관기관, 공직자, 그리고 축제를 찾아주신 관광객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축제기간 동안 열린 ‘2018 화성 서해안컵 전국 요트대회’는 총 60여척의 요트에 3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박진감 넘치는 바다 위 레이싱을 연출했으며, 대형 유람선이 경기 관람선으로 운항돼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했다.

 

 

김광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Win뉴스(http://www.newswi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경기남부본부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권선로 308-18 수원종합공구단지 802동113호
강원본부 :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금수리 1길 150 (금수리326)
경기북부본부 : 고양시 일산서구 중앙로 1338번길 태영프라자 동관201호(연락처 : 070-8950-6115) | 전화 010-9064-2445
발행인·편집인:어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주 | 대표이사:김광충 | 등록연월일: 2012. 11. 14 | 등록번호: 경기아50540
Copyright since 2007 Win뉴스 . all right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in.kr